티스토리 뷰

Log/.daily

hexo로 블로그를 해보다

가그린민트 2017. 8. 31. 18:38

주변에서 jekyll, hexo 로 블로그를 시작하길래,
오늘 하루종일 블로그 세팅을 해보았다. 


Ruby보다 JS가 편하기에 hexo로 테스트해보았는데, 


장점은 ‘생산성이 좋다는 것’ 


필요한 기능들을 세팅하는게 초반에 귀찮을 수 있으나,
그 후로는 typora로 markdown 형식으로 작성하고 deploy만 해주면 git에 push되고 웹에 적용된다.
그리고 템플릿도 좋은 것들이 많다. (나는 icarus, hueman으로 만들어보았다.)


그래도 아직은 티스토리가 나에게 맞는 거 같다. 


우선, hexo도 markdown로 작성하고 generate하면 html 형태로 자동으로 변환해준다.
이 후에 html 파일을 github에 deploy하고 웹에 올리는 구조이다.
(github도 jekyll을 차용해서인지, jekyll은 markdown 형태로 github에 올린 후 웹으로 적용된다.)
따라서 지금 내가 stackedit로 작업하고 html 코드를 티스토리에 올리는 것과 구조상으로는 비슷하다. 


하지만, 티스토리의 경우엔 게시글 최종본을 보고 에디터로 수정할 수도 있고, html/css 코드를 수정할 수도 있지만
hexo의 경우엔 로컬에서 웹을 띄워서 확인 후에 html 코드를 직접 수정해야 한다.
평소에 markdown으로 작성 후에도 에디터로 수정이 잦기 때문에,  
지금처럼 그냥 티스토리로 블로그를 하는게 나을거 같다.


추가적으로, 평소에 소스코드를 넣는 부분에 대해서 고민이 있었는데 

(sublime같은 느낌이 필요했기에)

 Color Scripter가 깔끔하게 변환해주는 거 같다. 




그 외에도 몇 가지 우려되는 부분들이 있었다.
hexo는 중국 쪽에서 활동이 활발하기 때문에 조금만 깊게 들어가도 중국어가 너무 많다;
두번째로는 개개인이 운영하는 템플릿이 많아서 유지보수 내지 기능 개선이 이루어질지 의문이 들었다.


당분간은 꾸준히 포스팅하는데 집중해야겠다.



'Log >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클라우드 데이를 다녀와서  (0) 2017.09.14
코드스쿼드 화이트레벨을 마치면서  (1) 2017.09.09
hexo로 블로그를 해보다  (0) 2017.08.31
TIL 시작  (0) 2017.08.24
작은 변화라도..  (0) 2017.08.23
Mark Down 사용하기  (0) 2017.07.17
댓글
댓글쓰기 폼
링크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93,555
Today
35
Yesterday
168